이정재, '헌트'로 신인감독상..정우성 대리수상→깜짝 전화연결 [청룡영화상]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5 21:01 / 조회 : 6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정재가 영화 '헌트'로 신인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 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5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김혜수, 유연석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이날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은 '헌트'의 이정재가 수상했다.

이정재가 영화 촬영으로 런던에 가 있는 가운데, 정우성이 대리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왔다.

정우성은 "제가 후보로 노미네이트 된것도 아닌데 심장이 나대던지"라며 "저는 제 친구이자 동료에게 상을 전해줄 수 있는 추억이 생겨 좋지만 여러분은 이정재 배우를 보고 싶어할 것 같다. 전화 한번 해볼까요. 받을지 안 받을지 모르겠어요"라며 무대에서 깜짝 전화연결을 했다.

전화를 받은 이정재는 정우성이 "청룡영화상 상 받으러 왔다"라고 하자 "남우주연상?"이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우성은 "제가 상 받고 감독님에게 전화하면 실례죠. 감독님 신인남우상 받았다. 축하드린다"라고 했다.

이에 이정재는 놀라며 전화로 감사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두 사람은 전화 통화에서도 서로 높임말을 쓰며 웃음을 자아냈고, 정우성은 실제 자신이 상을 받을 받을 때보다 더 떨리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