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의 변신 옳았다…'진검승부'로 시원한 한 방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6 09:42 / 조회 : 5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그룹 엑소의 멤버 겸 배우 도경수(디오)가 '진검승부'첫 화부터 안방극장에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도경수는 5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연출 김성호)에서 악인들을 처단하기 위해서라면 편법도 마다하지 않는 전무후무한 꼴통 검사 진정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진정은 증거를 찾기 위해 연기 학원의 가짜 배우를 동원하고 깡패 무리에 목검을 휘두르며 맞서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운동복에 슬리퍼, 자다 일어난 듯한 까치머리와 목검을 메고 나타난 그는 불량 검사 그 자체였다.

이어 진정은 '서초동 박예영 폭행 및 살인사건'을 배당받아 용의자 김효준(이우성 분)을 조사하던 중 사건이 조작됐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형사의 자필 진술서까지 받아냈으나 검찰 조직의 압박에 의해 사건에서 손을 떼게 되고 김효준에게 그대로 유죄가 선고되자, 오도환(하준 분)과 날 선 대립 후 주먹을 날렸다.

이 과정에서 진정 역의 도경수는 비주얼부터 말투, 액션까지 '똘끼' 충만한 역대급 이단아 검사를 완벽히 표현했다. 또한 검찰계의 문제아로서 꼼수를 자유자재로 쓰는 능글맞은 면모부터 분노하는 감정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