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크러쉬 "제이홉 누나 결혼식서 축가, BTS 앞 오디션 보는 느낌"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1 21:18 / 조회 : 689
  • 글자크기조절
image
크러쉬 제이홉 / 사진=JTBC 아는형님
가수 크러쉬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이홉과 친분을 자랑했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크러쉬, 재재, 비비가 전학생으로 등장해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MC 이상민은 크러쉬가 신곡 'Rush Hour'에서 방탄소년단(BTS) 제이홉과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해 "소속사 사장인 싸이가 슈가 코인을 탄 거 보고 부러웠냐"고 물었고, 크러쉬는 "그거랑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원래 친분이 있긴 있었다. 제가 제이홉 친누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줬다. 제이홉 군이 부탁을 했다"며 "축가로 'Beautiful'을 부르는데 옆에서 BTS 멤버들이 다 앉아계시더라. 월드 스타 앞에서 오디션 보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Beautiful'을 좋아하는 노래라며 한 소절 불렀고, 이수근은 "우리도 한 번 불러주면 안 되냐"라고 요청했다. 이에 크러쉬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열창해 감탄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