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맛' 김용만 "조혜련, 혼자서 10인분 주문..식성 대단"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30 10:34 / 조회 : 4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방송인 조혜련이 '여행의 맛'에서 어마어마한 식성을 뽐냈다.

30일 오전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여행의 맛'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진PD,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이 참석했다.

여행하며 가장 긴장됐던 순간을 묻자 김수용은 "처음 비행기 타고 안전벨트 맸을 때"라고 했고, 조혜련은 "주스를 여섯 잔을 먹더라"고 폭로했다.

조혜련은 "우리가 미슐랭 집을 가서 여섯 명이 24인분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지석진과 김용만이 조혜련에게 "식성이 굉장하던데. 네가 10인분 시켜놓고"라고 하자 조혜련은 "가만 안 두겠어"라고 웃음을 만들었다.

지석진은 "나는 물을 싫어하는데 물이 그렇게 좋은지 몰랐다. 한참 둥둥 떠내려가는데 너무 행복했다"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우리들이 처음 같이 간 레스토랑에서 노을을 같이 본 순간"이라고 했다.

'여행의 맛'은 개그계 대표 30년 지기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매콤 살벌 입담의 원조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 여행 예능.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