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인정' 돈 스파이크, 결국 구속..法 "도망 염려" [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9.28 19:13 / 조회 : 5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가수 겸 작곡가 돈 스파이크(45·김민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28일 "돈 스파이크가 도망할 염려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돈 스파이크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으로 입건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9시께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그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걸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한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은 0.03g. 돈 스파이크가 소지한 필로폰은 1000회 투약 분에 해당되며 시가 1억 원으로 추산된다.

돈 스파이크는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사실대로 말씀드렸다"며 "(필로폰 구입 경로에 대해) 조사 과정에서 성실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마약은 최근에 시작하게 됐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다 내 잘못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죄(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