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탁재훈, 김병옥X김준배X이호철 연기 경력 "무기 징역 감" [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9.27 23:04 / 조회 : 8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탁재훈이 악역 전문 배우 김병옥, 김준배, 이호철의 연기 경력을 듣고 놀랐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이상민이 '악역 어디까지 해봤니'를 주제로 김병옥, 김준배, 이호철에게 질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상민은 극중 "사채를 굴려 보신 분 손들어 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호철은 손을 들며 "입문이니까. 사채는 악역 하면서 옵션이다. 사무실로 하면서 사채까지 한다"라고 말해 멤버들(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을 폭소케 했다. 김준배는 "우리는 갈취하고 그러지 빌려주고 그런 거 안 한다"라고 말해 살벌함을 더했다.

이상민은 "두 번째 사람 좀 패본 사람 손 들어주세요"라고 말하자 세 사람은 모두 손을 들었다. 이에 탁재훈은 "이분들 배우만 아니면 다 무기징역 감이네"라며 떨었다.

이어 이상민은 "밀항을 해본 사람"이라고 물었고, 탁재훈은 김병옥을 가리키며 "형님은 주로 교통수단이 밀항 아니냐"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상민은 "납치해 본 사람", "죽어본 적이 있는 사람"등의 질문을 하던 중 "시청자분들이 오해하실 수 있으니 말씀드린다. 극 중에서 말씀하시는 겁니다"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이상민은 김병옥에게 "형님은 많이 돌아가셨죠?"라고 질문하자 김병옥은 "쌍둥이로 출연해서 두 번 죽었다. 한 번은 총에 맞고 한 번은 칼에 맞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