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연기 즐겁다면 장르 상관 無, 낯선 얼굴 보여주고파"[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7 18:01 / 조회 : 13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의 주연배우 김무열이 27일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코미디 영화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된다. /사진제공=NEW 2022.09.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무열이 자신의 연기 철학을 밝혔다.

27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정직한 후보2'의 배우 김무열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김무열은 '정직한 후보2'에서 '주상숙'이 끈 떨어진 백수가 된 지금도 오직 의리로 곁을 지키고 있는 비서이자 소울메이트 '박희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무열은 "생각보다 속편이 빠르게 제작될 수 있어서 참 기뻤다. 1편 개봉하고 나서 1년 정도 있다가 속편의 대본을 받았는데 친한 친구를 오랜만에 만나는 느낌이었다. 익숙함도, 편안함도 있었고, 다시 이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것에 반가움과 기분 좋은 감정이 있었다"며 "다만 전편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다 보니까 이번에는 더 재밌고, 독보적인 작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대본을 받아본 날부터 촬영이 끝나는 날까지 그 부분에 대한 고민은 놓지 않았다. 그러나 그 고민이 스트레스로 다가오지는 않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전하는 것에 대한 용기가 없었으면 이번 영화를 못 했다. 거짓말을 못 하는 설정을 이어간다는 게 쉬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도 함께하는 분들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이 작품이 갖는 의미가 커서 저에게 용기를 주기에 충분했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장르를 특정한다기보다는 연기를 자체를 하는 게 즐겁다고 느끼면서 작업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즐거운 작업을 할 수 있다면 어느 현장에서나 연기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 연기하는 자체의 즐거움을 느끼면서 작업하고 싶다"며 "배우로서 '이 작업에 참여하면 즐거울까?'라고 생각했을 때 '정직한 후보2'는 충분히 즐거울 것 같았고, 관객들도 이 즐거움을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확신이 있었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만 디즈니+ 시리즈 '그리드', 넷플릭스 '소년심판'부터 영화 '정직한 후보2', SBS 드라마 '트롤리' 첫 방송까지 앞두며 '열일'을 이어가고 있는 김무열은 "배우로서의 기간이 길어질수록 일하는 것에 대해 감사함이 크고, 이 부분 잊지 않고 작업을 즐겁게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정직한 후보2'에서의 제 모습이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을 테지만 앞으로도 계속 낯선 얼굴들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여러 작품을 하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