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제임스 본드 누구? '007' 제작자 "10년 이상 함께할 배우 찾는 중"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2 15:04 / 조회 : 504
  • 글자크기조절
image
다니엘 크레이그 / 사진='007 노 타임 투 다이' 스틸컷
'007' 제작자들이 차기 제임스 본드를 찾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007' 제작자 바바라 브로콜리와 마이클 G.윌슨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파이인 제임스 본드를 찾는 일을 진행하고 있다. 두 사람은 "초기 단계"라고 밝히면서도 누가 그 역할을 맡든 간에 장기간에 걸쳐 해당 역할을 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제임스 본드가 되는 것은 10년, 그 이상의 약속이다. 모든 사람이 그렇게 하고 싶어 하는 것은 아니다. 다니엘 크레이그가 그것을 하도록 하는 것은 아주 어려웠다"며 "당시 그는 30대 초반이었다"고 말했다.

다니엘 크레이그와 유대감을 형성한 두 사람은 '007 카지노 로얄'(2006)부터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 '007 스카이폴'(2012), '007 스펙터'(2015), '007 노 타임 투 다이'(2021)에 걸쳐 캐릭터를 진화시켰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를 마지막으로, 다니엘 크레이그는 제임스 본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고, 이에 후임에 대한 추측이 무성했다. 브로콜리와 윌슨은 이미 몇 년동안 '007' 프랜차이즈의 다음 장에 대한 고민을 계속해왔다.

브로콜리와 윌슨은 "대부분의 젊은 배우들이 제임스 본드를 하고 싶다고 생각하지만, 단순히 '하면 재밌을 것 같아' 정도로 생각한다. 근데 그런 마음으로는 안된다"며 "사람들이 '누굴 캐스팅할 거냐'라고 물어보지만, 단순히 배우를 영화에 캐스팅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재창조에 관한 문제다"고 밝혔다.

이어 "다니엘 크레이그도 '007' 시리즈를 시작할 때 '정말 하고 싶다. 나는 그 모든 것의 일부가 되고 싶다'고 말했지만, 그는 그것을 후회하며 살았다"고 웃으며 "이것은 큰 약속이다. 몇 달 동안만 촬영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1962년 '007 살인번호' 이후 단 6명의 배우가 제임스 본드 역을 맡았다. 숀 코네리, 조지 라젠비, 로저 무어,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 다니엘 크레이그를 이을 차기 제임스 본드는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