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케이플러스' 사명 변경 "신사업 영역 적극적 활용"[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8.22 10:07 / 조회 : 10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케이플러스


YG케이플러스가 '케이플러스'로 사명을 변경한다.

케이플러스는 22일 "이번 사명 변경과 동시에 드라마와 영화,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모델, 배우, 인플루언서들을 아낌없이 지원하고 K콘텐츠의 최전선에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미디어 매니지먼트로 기반을 더욱 넓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7월 YG엔터테인먼트에 이어 초록뱀미디어의 투자 유치로 본격적인 사업영역의 다각화를 알렸던 케이플러스는 앞으로도 양사와 지속적으로 상생적인 협업을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국내와 해외를 모두 누비며 활약 중인 최정상급 모델 배윤영, 혜박, 박경진, 이승찬, 클로이 오, 여연희, 김설희 등을 비롯해 방송인 황보, 유지애, 배우 신지훈, 스포테이너 김하늘 등 400여 명이 소속된 케이플러스의 라인업이 향후 제작할 콘텐츠들과 어우러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케이플러스는 서울 본사와 잠실 롯데월드몰, 부산지점 세 곳의 아카데미를 통해 모델, 배우, 방송인에 관한 체계적이고 차별화된 트레이닝 코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또한 최근에는 주니어부터 시니어까지 전 과정에 대한 양성 클래스를 활성화하여 육성 노하우를 더 견고하게 쌓아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이성경, 장기용, 주우재 등의 모델 출신 스타들의 뒤를 잇는 엔터테이너 발굴과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그뿐만 아니라 스마일게이트와 자이언트스텝이 공동으로 제작한 버추얼 아티스트 '한유아'와 전속 계약을 체결, 매니지먼트를 전담하고, 국내 NFT 업계의 선두 주자인 메타콩즈와의 협업으로 가상현실과 NFT 시장을 겨냥한 미래형 사업 또한 추진하고 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