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마스' 서지혜, 싸늘한 눈빛+여유로운 표정..완벽 연기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8 20:12 / 조회 : 4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아다마스'
배우 서지혜가 '아다마스'에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명품 연기를 선보였다.

서지혜는 지난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 연출 박승우) 7회에서 디테일한 내면 연기로 은혜수 캐릭터의 서사를 확고히 다지며 호평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은혜수(서지혜 분)는 권 집사(황정민 분)가 아다마스를 빼돌렸다는 사실을 하우신(지성 분)에게 전했다. 하지만 하우신은 권 집사가 아다마스를 빼돌린 사실부터 권 회장(이경영 분)이 자리에서 물러나 권현조(서현우 분)가 총수 자리에 오른다는 것까지 모두 예상해 은혜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서지혜는 다변하는 은혜수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내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또한 서지혜는 시시각각 변하는 눈빛과 표정만으로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권 회장 대필작가로 하우신을 추천한 사람이 윤 비서(이시원 분)라는 것을 알게 된 은혜수는 어처구니없다는 듯 실소를 한 뒤 "윤 비서는 내가 작가님하고 바람이라도 나길 원했을 거예요. 내 남편을 뺏고 싶어서"라며 윤 비서와 권현조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은혜수는 또 헬기 사고로 사망한 해송그룹 차남 권민조(안보현 분)와 사랑했던 사이임을 밝히며 그가 사형수 이창우(조성하 분)의 누명을 벗기려다 살해된 것이라고 확신했다. 특히 은혜수가 하우신에게 아다마스와 진범에 관한 편지를 보낸 이유가 드러나는 장면에서는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서지혜는 풍부한 감정 표현과 뛰어난 딕션으로 휘몰아치는 은혜수의 서사에 설득력을 더했고, 예측할 수 없는 극의 전개를 이끌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은혜수와 권현조의 정략결혼 배경에 권 회장과 은 원장(임병기 분) 사이에 거래가 있었다고 밝혀져 놀라움도 선사했다. 과거 권 회장은 은 원장이 속해있던 한국 병원에서 심장이식을 받은 대가로 은혜수와 권현조를 결혼시켰던 것. 그는 과거 권현조와 첫날밤에 나눴던 권민조에 관한 대화를 회상하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렇듯 서지혜는 차가운 눈빛과 표정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극의 긴장감을 더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