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만 알고 있어" '개미가 타고 있어요' 공감 포인트3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8 17:06 / 조회 : 3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티빙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가 초보 개미들의 현실적 에피소드로 공감을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 첫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 (연출 최지영, 극본 윤수민, 김연지, 이예림, 제공 티빙(TVING),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넥스트씬)가 마치 내 이야기를 보는 듯한 현실적인 일상을 그려내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초보 개미들의 주식 입문 계기를 바탕으로 공감 포인트를 짚어봤다.

Point 1. "너만 알고 있어" 달콤한 한 마디에 풀매수! BUT 나만 몰랐던 떡락 소식?!

먼저 유미서(한지은 분)의 처절한 주식 경험담이 보는 이들의 공감 지수를 끌어올렸다. 백화점 판매왕 자리를 꿰차고 있던 그녀였지만 신혼집을 마련하기에는 자금이 턱없이 모자랐던 터. 이런 팍팍한 현실 속에서 유미서에게 들려온 "너만 알고 있어"라는 친구의 속삭임은 많은 이들의 주식 입문 레퍼토리를 떠올리게 만들었다. 더불어 나만 알고 있으라던 추천주의 떡락 소식을 나만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 또한 불변의 법칙인 듯, 남자친구에게 프러포즈를 받던 날 떡락의 고백까지 받아버린 그녀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신혼집 전세금을 고스란히 날린 '프로 손실러' 유미서가 본격적인 주식 스터디와 아르바이트로 재기를 꿈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Point 2. 남은 인생 제대로 개미가 되어보자! '불혹의 거지' 탈출 프로젝트 시작!

그런가 하면 강산(정문성 분)은 불혹이 다 되어가도록 제대로 된 직업 없이 세계를 떠돌아다녔던 인물이다. 좋게 말하면 '프리터족(비정규직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이지만 어머니의 유언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팔자 좋은 베짱이에 불과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옛 친구가 번듯한 회계사가 되어 나타난 상황. "넌 여전하구나"라는 친구의 말에 뼈 때리는 자아 반성 시간을 갖게 된 그의 모습은 짠내 나는 공감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개미로 열심히 살아보겠다며 주식 모임에 뛰어든 강산이 텅 빈 곳간을 알짜배기 우량주로 채워나갈 수 있을지 '불혹의 거지' 탈출 프로젝트 역시 기대를 고조시킨다.

Point 3.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뜨겁게 타오르는 인생 2막을 향한 열정!

정행자(김선영 분), 김진배(장광 분)의 인생 2막을 향한 열정도 빼놓을 수 없는 공감 포인트다. 족발집 사장으로 열심히 일만 해왔던 정행자는 오래된 종이 증권을 발견, 새롭게 주식 투자를 시작하는가 하면 돈은 땀을 흘려서 벌어야 한다는 철학 아래 정직하게 일해온 퇴직 교사 김진배 또한 화려한 노년을 위해 뒤늦게 주식 공부에 발을 들인 것. 이들의 도전은 남녀노소 불문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우리네 인생을 대변하며 개미들에게 용기를 불어넣고 있다.

한편, 주식 트라우마를 가진 최선우(홍종현 분)의 사연은 아직 밝혀지지 않아 남은 이야기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캐릭터들의 다양한 스토리를 통해 현실 공감을 자극, 나의 삶까지 되돌아보도록 이끌며 주식 공감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해갈 예정이다.

초보 개미들의 파란만장 주식 이야기는 오는 19일 오후 4시에 공개될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 3, 4화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