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X소속사 SKY E&M, 폭우 피해에 1087만원 기부[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8 14:17 / 조회 : 509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김희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팬 수백명이 뜻을 모아 집중호우 성금 3천3백여만원을 내 화제를 모았던 김희재와 희랑별이 다시 한번이웃 돕기에 동참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김희재 소속사 SKYE&M 측이 수재 의연금 1087만원을 맡겨왔다고 18일 밝혔다.

김희재는 지난 15일 재능기부 행사 '2022 썸머 희캉스'에서 앨범을 판매한 판매금 전액을 모두 김희재와 희랑별 이름으로 기부했다.

앞서 김희재 팬덤 '희랑별'이 지난 17일 572명의 참여로 모은 3394만 9910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하기도 했다.

김희재 소속사 SKYE&M 관계자는 "김희재는 따뜻한 기부와 봉사로 행복을 나누는 일에 앞장서 주시는 팬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또한 갑작스러운 수해로 어려움에 빠진 모든 분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희망브리지는 수재민 주거 지원, 생필품 지원, 피해 복구 활동 등 이재민의 일상 회복에 성금을 사용한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재난 때마다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일에 앞장서 주시는 김희재와 그 팬분들께 감사하다"며 "소중한 마음을 이재민분들게 온전히 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특히 공익법인 평가 기관인 한국가이드스타가 발표하는 공익법인 투명성, 재무안정성 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등급을 받는 등 국민 성금을 투명하게 배분하며 집행해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