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불운' 6이닝 8K 2실점 역투에도 11승 실패, 폭풍 질주는 빛났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8.16 14:03 / 조회 : 1092
  • 글자크기조절
image
16일(한국시간) 시애틀전에서 역투하는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가 11승 달성에 실패했다. 그러나 타자로는 폭풍 주루를 펼치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오타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애틀 매리너스와 2022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7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2자책) 역투를 펼쳤다.

올 시즌 10승 7패를 기록 중인 오타니는 2-2 동점 상황서 마운드를 내려오며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총 투구 수는 97개. 오타니의 평균자책점은 종전 2.68에서 2.69가 됐다.

오타니는 1회초 2아웃을 잘 잡은 뒤 3번 제시 윈커에게 중월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2회를 무실점으로 넘긴 오타니는 3회 또 실점을 기록했다. 2사 1,2루에서 J.P. 크로포드에게 중전 적시타를 내주고 말았다.

그렇지만 오타니의 실점은 여기까지였다. 4회에는 안타 1개를 허용했으나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5회에는 삼자 범퇴로 상대 타자들을 처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6회에는 무사 1,2루 위기를 맞이했으나 샘 해거티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쳤다.

타석에서는 3번 타순에 배치돼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앞서 3차례 무안타로 침묵했으나 8회 선두타자로 나와 투수 앞 내야 안타를 성공시켰다. 전력 질주를 펼친 오타니의 빠른 발이 매우 돋보인 장면이었다.

한편 오타니의 역투 및 내야 안타에도 불구하고 팀은 9회초 대거 4점이나 내준 끝에 2-6으로 패하고 말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