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앞둔 '우영우', 이대로 보내기는 섭섭한데요..비하인드 컷 공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15 09:16 / 조회 : 3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 사진=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마지막까지 유쾌하고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연출 유인식) 측은 15일, 아쉬움을 달랠 마지막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완벽 그 이상의 열연과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를 '우'며들게 한 배우들의 웃음꽃 만발한 촬영장 뒷모습이 마지막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매회 레전드를 경신했다. 착한 드라마의 저력을 과시하며 시청률과 화제성 순위를 연일 싹쓸이하고 있다. 지난 14회 시청률 역시 수도권 16.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적수 없는 수목극 1위를 이어갔다.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도 6주 연속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8월 1주차)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여기에 글로벌 OTT 플랫폼에서 TV 비영어 부문 가장 많이 본 콘텐츠 1위(넷플릭스 기준, 8월 1주차)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와 한바다는 황지사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에 대한 부당 이익금 반환 청구 소송을 맡아 제주도로 출장을 떠났다. 그리고 그곳에서 저마다의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현실을 마주한 우영우는 이준호(강태오 분)에게 눈물의 이별을 고했다. 자신은 이준호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 것. 여기에 위암 사실을 알게 된 정명석(강기영 분), 복잡미묘한 감정으로 뒤엉킨 최수연(하윤경 분)과 권민우(주종혁 분)에게도 크고 작은 변화들이 시작되고 있었다.

이 가운데 '한바다즈' 우영우, 이준호, 정명석, 최수연, 권민우부터 '털보네' 동그라미(주현영 분), 김민식(임성재 분)까지 함께한 제주도에서의 순간들이 포착됐다. 먼저 가슴 저릿한 이별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눈물 버튼을 누른 박은빈, 강태오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제주의 바람처럼 맑고 싱그러운 박은빈, 제주의 바다처럼 푸르고 청량한 강태오의 미소가 설렘을 자아낸다. 과연 '고래커플'의 로맨스는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기영은 위트와 진지를 넘나드는 노련한 연기로 정명석의 서사를 풀어나갔다. 나 자신은 물론 아내보다 일을 더 사랑했던 정명석이 제주도 출장을 통해 인생을 복기하는 모습은 같은 현실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공감과 여운을 안겼다. 이어 봄날의 햇살처럼 환한 하윤경의 미소, 캐릭터와 달리 장난기 가득한 주종혁의 눈빛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썸'인지 '쌈'인지, 그것도 아니면 착각인지 알 수 없는 최수연과 권민우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진은 "우영우와 이준호, 한바다즈 모두 제주도 출장을 기점으로 각성과 변화를 맞는다. 감정의 혼란과 관계의 충돌 속에서 펼쳐질 새로운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며 "우영우가 일과 사랑에서 얼마나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 또 한바다 팀이 의기투합할 마지막 재판에도 주목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는 오는 17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