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실형 선고' 김용호 공개 저격.."감옥에서 잘 썩길"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8.11 23:02 / 조회 : 6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유튜브 연예부장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가 실형을 선고받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공개 저격했다.

이근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인간 말종. 감옥에서 잘 썩어라. 니 애는 무슨 죄냐…XX한테 태어나가지고"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김용호가 이날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다는 내용의 기사가 담겼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신성철 판사)은 이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김용호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김용호는 2019년 8월 2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특정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영상을 올려 기소됐다. 다만 "다른 법원에서 재판받고 있어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또한 김용호는 2020년 10월 이근의 UN 근무 조작 의혹과 성추행 전과 등을 폭로했다. 이근은 이를 반박하며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김용호를 고소했다. 이후 김용호를 꾸준히 저격했던 이근 대위는 이번에도 김용호를 공개 저격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