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주원 "끈팬티 목욕탕 액션..확신이 있었다" [인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8.11 12:02 / 조회 : 3761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카터'(감독 정병길)의 배우 주원이 11일 오전 진행된 화상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다. /2022.08.11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주원이 영화 '카터'에서 선보인 끈팬티 목욕탕 액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주원은 11일 오전 화상 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다. 주원이 카터 역할을 맡아 혼신의 연기를 펼쳤고 '내가 살인범이다' '악녀'의 정병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카터'에서 가장 화제를 모은 것은 초반의 목욕탕 액션신이다. 훈도시를 연상케 하는 끈팬티를 입은 남자들이 액션을 펼친다. 주원도 이 장면 내내 끈팬티를 입고 액션을 소화했다.

주원은 "사실 처음에 그 씬은 끈 팬티가 아니었다. 감독님이 다른 생각 가지고 계셨을텐데, 촬영 할 떄는 다들 끈 팬티를 입고 찍었다"라며 "저는 이것이 굉장히 임팩트가 있을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주원은 "카터가 처음 깨어났을 때, 기억이 없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다. 그리고 알몸이라는 상태가 처음 카터를 움직이게 하는 힘이 됐을거라고 생각했다"라며 "남자들은 군대에 가서 발가벗고 샤워할 때 '내가 군대 왔구나', '내가 여기 복종하고 말을 잘 따라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카터도 그런 느낌이었을 듯하다. 발가벗겨진 가운데, 내가 유일하게 들리는 이 목소리를 따라갈 수 밖에 없게끔 하는 힘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저는 끈팬티에 대한 제 나름의 확신이 있었다. 카터를 처음에 몰아넣기 위한 하나의 장치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카터'는 지난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됐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