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지각' 박하선, 오늘은 3시간 전 출발 "평소 25분 걸리는 거리"[스타IN★]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0 11:52 / 조회 : 9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박하선 인스타그램


박하선이 폭우에 따른 교통체증에 3시간 전부터 출근했다고 밝혔다.

박하선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평소 25분쯤 걸리는 거리가 어제 집에 돌아올 때도 오늘 출발 중간 네비상으로도 또 2시간이 넘길래 3시간 전에 출발 했어요! 돌아 돌아 도착!"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DJ를 맡고 있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라디오 부스 사진을 올렸다.

그는 또 "지하철은 밤샘 작업으로 모두 정상운영한대고 도로 상황은 뉴스와 밑에 링크를 참고하셔요!"라고 전하기도 했다.

박하선은 지난 9일 서울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의 여파로 '박하선의 씨네타운' 생방송에 지각한 바 있다.

이날 박하선을 대신해 박준면이 '씨네타운' DJ로 대신 나섰고, 방송 중간 도착한 박하선은 "지하철도 폐쇄되고 오토바이도 안 되고 사고도 난 상황이었다"라고 이동이 힘들었던 심각한 상황을 설명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