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얀, 연애시절 ♥임창정 홀린 가죽바지 '헉'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8.08 17:51 / 조회 : 239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에서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연애시절 임창정을 홀린 '가죽 바지'를 공개한다.

8일 S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곧 있을 이사를 앞두고 옷장 정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한창 옷 정리를 하던 임창정, 서하얀은 의문의 옷 한 벌을 발견하고는 웃음을 터뜨려 궁금증을 모았다. 과거 연애시절, 서하얀이 즐겨 입던 새파란 가죽 스키니를 발견했기 때문이었다. 임창정은 "파란 가죽 바지에 하이힐을 신고 걸어오던 네 모습이 생생하다"며 서하얀에게 마음을 빼앗겼던 추억을 회상했다.

급기야 임창정은 "지금도 이 바지가 맞아?"라며 서하얀을 자극했고, 이에 서하얀은 무려 7년 만에 가죽 바지 착장에 나섰는데, 서하얀의 '군살 제로' 바지핏에 임창정은 물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모델 이현이마저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임창정, 서하얀 부부의 집에는 절친 개그맨 이수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계 대표 '익살꾼' 임창정과 이수근은 같은 고향, 아담한 키, 넉살 좋은 성격까지 평행이론을 자랑했다. 특히 결정적인 공통점은 두 사람 모두 '요리 금손' 아내를 둔 아내 복이 넘치는 남편들이라는 것.

서하얀은 매일 아침 임창정을 위한 7첩 반상을 선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수근 역시 아내가 아침부터 정성스레 요리한 9첩 도시락을 공개하며 남다른 '집밥 클래스'를 증명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임창정, 서하얀 부부에게 심상치 않은 기운이 맴돌았다. 평소 각종 사업과 취미활동 등 일 벌이기 좋아하는 임창정이 이번엔 "당구 유튜버가 되겠다"는 깜짝 선언을 한 것.

서하얀은 단호하게 "지금은 할 일이 많으니 나중에 해라"고 했지만, 임창정은 고집을 굽히지 않았다. 오히려 구독자 수 약 50만 명의 당구 유튜브를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이수근에게 조언을 구했고, 이에 참다못한 서하얀의 분노도 폭발했다.

결국 둘 사이에서 눈치만 보던 이수근은 해결사를 자처, 모두를 솔깃하게 만든 해결책을 제시했다. 임창정, 서하얀 부부 모두를 납득시킨 이수근의 솔루션은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8일 오후 10시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