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고가 명품 시계 감정 전문가 자처 "망치 가져와" [자본주의학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8.07 08:24 / 조회 : 3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자본주의학교'
'자본주의학교'에서 개그맨 장동민이 명품 시계 감별력을 자랑한다.

장동민은 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연출 최승범)에서 고가 명품 감별에 대한 능력을 뽐내며 웃음을 선사한다.

앞서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녹화에서는 명품 가방에 이어 명품 시계 판별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 장동민은 시계를 들고 보자마자 "이 시계는 정품이다"고 확신해 눈길을 끌었다. 옆에 있던 방송인 슈카는 "그걸 어떻게 아냐, 한 눈에 보면 아냐"고 물었고, 장동민은 "딱 보면 알지"라며 자신만만했다.

장동민은 특히 한 시계를 보고 "이건 가품이야"라며 "망치 좀 주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가수 데프콘은 "그럼 이거 장동민 씨가 깨고, 가격을 입금해 주시면 된다"고 도발했는데, 장동민은 주저 없이 "당장 망치 가져와"라고 재차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감정 전문가는 해당 시계의 정품 판별 팁과 관련 "크라운 마크의 형태가 장인의 손 또는 왕의 왕관을 연상케 하는 정교한 마크인지 확인해야 하고, 시계판이 야광판이면 안 된다. 해당 브랜드의 일부 모델 중 90% 이상이 야광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시계의 시세 관련 전문가는 "제가 구입할 때 700만원이었는데, 지금은 2000만원까지 올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감정 전문가는 "'선물 받았어요'의 경우 이 제품은 90% 이상이 가품"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