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심판, 완전 다저스편 아냐?" 김하성 황당 볼 판정에 美 언론 '분개'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8.07 03:33 / 조회 : 365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하성. /AFPBBNews=뉴스1
두 차례의 황당한 스트라이크 판정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고개를 숙였다. 미국 현지에서도 논란이 일 정도였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2022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서 팀의 9번 타자 겸 유격수로 출전, 3타수 1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경기 전까지 12승 1패 평균자책점 2.41을 기록 중이던 다저스 선발 토니 곤솔린을 상대한 김하성은 2회 초 2사 2루에 등장했다. 볼카운트 2-2를 만든 그는 5구째 바깥쪽 패스트볼에 방망이를 내지 않았다.

image
김하성의 2회 초 첫 번째 타석 볼 판정. /사진=MLB.com 갈무리
그런데 주심 헌터 웬델스테트가 이 공을 스트라이크로 판정했다. 당연히 볼이라고 생각한 듯 김하성은 황당한 표정으로 주심을 쳐다봤다. 그러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트래킹 시스템 상으로는 공 한 개 이상 빠진 것으로 나올 정도였다.

이어 두 번째 타석에서도 김하성은 애매한 스트라이크 콜을 받았다.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6구 패스트볼이 바깥쪽을 향했다. 이 역시 화면상으로는 스트라이크존 바깥으로 보였으나 웬델스테트 주심은 삼진을 선언했다. 김하성은 허리춤에 손을 얹으며 불만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image
김하성의 5회 초 2번째 타석 볼 판정. /사진=MLB.com 갈무리
김하성은 8회 3번째 타석에서 투수 옆 내야안타로 출루에는 성공했다. 그러나 두 번의 아쉬운 스트라이크 콜로 인해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웬델스테트 주심은 김하성 외에도 1회와 6회 매니 마차도 타석에서도 마지막 공이 바깥쪽 아래로 향했으나 두 번 모두 삼진 콜을 했다. 이날은 유독 샌디에이고에 불리한 판정이 연이어 나온 것이다.

미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샌디에이고는 웬델스테트 주심이 자신들의 기회를 빼앗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은 패배를 심판 탓으로 돌리지는 않았지만, 그는 지난밤 사실상 '또 다른 다저스 편'이었다"고 꼬집었다.

팬들 역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팬은 트위터를 통해 "(다저스 포수) 윌 스미스는 프레이밍을 제대로 하지도 않는다"며 "심판이 너무 쉽게 속는다"고 지적했다.

웬델스테트 심판은 1998년부터 메이저리그 심판을 시작한 베테랑이다. 아버지 역시 30년 이상 빅리그 심판을 했던 '심판 명문가'다. 그러나 이날의 판정은 그가 25년 차 심판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