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콘서트, 부정 티켓 엄격 대처 "블랙리스트 영구 제명"[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8.05 23:28 / 조회 : 116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지은이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감독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EDAM엔터테인먼트는 5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2 IU CONCERT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 부정 티켓 거래 관련 방침 안내문을 게재했다.

EDA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판매처가 아닌 경로로 구매 취득한 티켓 중에서 매크로 등 부정한 방법으로 예매하거나 프리미엄 티켓 거래 사이트 및 개인 SNS 등에서 매매되는 티켓을 모두 부정 티켓으로 간주하고 이에 엄격히 대처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은 본인이 직접 예매해야 한다. 대리 예매 시도 및 양도 등으로 불이익이 발생한다"라며 "부당 티켓 거래 좌석 예매자 또는 구매자가 아이유 팬클럽 회원일 경우 즉시 명단에서 제외하고 향후 아이유 공연 및 유로 팬클럽 회원 운영 시 영구 블랙리스트로 관리하고 영구 제명 처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EDA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image
/사진=EDAM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image
/사진=EDAM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