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박나래, 댄스 본능 폭발→신명나는 춤사위 '안방 장악'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7.31 08:37 / 조회 : 295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놀라운 토요일'의 박나래./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놀라운 토요일'에서 개그우먼 박나래가 주체할 수 없는 댄스 본능을 폭발시켰다.

박나래는 지난 30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의 여름 특집 1탄에서 지코, 비비(BB), 이은지, 안유진과 함께 받아쓰기에 나섰다.

박나래는 오프닝에서 '나주 배'로 변신, 진한 메이크업과 힙한 스타일링 더불어 배를 드러내 오프닝을 후끈 달궜다.

먼저 박나래는 받아쓰기 게임 문제로 (여자)아이들의 '덤디덤디'가 출제된 가운데 모두가 '불빛'이라고 확신하는 가사 내용에 의문을 가졌다. 박나래는 '불빛'이 아닌 '폭죽'이라고 주장하는 김동현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박나래는 예리한 판단력을 발휘, 첫 도전 만에 성공을 거머쥐며 '놀토'의 해결사로 등극했다.

이어 무더위를 날려줄 제 1회 '놀토' 하계 야유회가 열렸다. 박나래는 '회식 게임-부장님 게임'이 시작되자 주체 못할 흥을 제대로 끌어 올리며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박나래는 최불암 시리즈를 능가하는 부장님 문제에 분노하는가 하면 "이거 방송에 나갈 수 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노래방 반주' 게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댄스 본능'을 폭발시키며, 현란한 춤사위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또한 박나래는 이은지와 댄스 베틀에 나서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했다.

회식 게임 내내 남다른 열정을 뿜어낸 박나래는 결승전에서 신화의 '으쌰으쌰'를 맞히며 대미를 장식했다. 이렇듯 박나래는 단 한 순간도 쉴 틈 없는 댄스 삼매경으로 '놀토' 회식을 완벽하게 재연하며 토요일 저녁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