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팬 사랑 빛나' 유강남-조용호, 6월 KBO 팬퍼스트상 수상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7.07 11:21 / 조회 : 8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O
유강남(30·LG 트윈스)과 조용호(33·KT 위즈)가 KBO 리그 출범 40주년 기념 사업의 일환으로 신설한 「KBO FAN FIRST(팬 퍼스트)상」의 수상자가 됐다.

KBO는 7일 "KBO FAN FIRST(팬 퍼스트)상의 6월 수상자로 유강남과 조용호가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KBO 리그 선수와의 특별했던 팬 서비스 경험 및 사연을 접수 받아 진행되는 KBO FAN FIRST상은 선수들에게 KBO 리그의 팬 퍼스트 철학을 고취시키고, 팬들에게는 직접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접수된 총 150여건의 사연 중 LG 유강남과 KT 조용호가 6월 수상자로 공동 선정됐다.

유강남은 2016년 한글을 배우고 있는 어린이 팬 김지온 군에게 역으로 싸인을 부탁하며, 배트를 내밀고 이름을 써 달라고 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어린이 팬에게 본인의 실착 모자를 선물하는 등 약 7년 간 꾸준한 팬 서비스를 수행하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연 신청자인 김지온 군의 어머니는 "언제나 한결 같은 모습으로 아이가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좋은 말을 해주는 유강남 선수에게 고마움을 느껴왔다"며, "유강남 선수의 팬서비스를 널리 알리고자 사연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image
LG 유강남. /사진=OSEN
유강남은 KBO를 통해 "내 이름이 마킹된 유니폼을 입고 응원가에 맞춰 노래하고 춤 추는 모습이 귀여워서 싸인을 받았다"며, "본인의 작은 행동이 아이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하니 기쁘면서 책임감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용호는 어린이날 플레이어 에스코트 이벤트에 참여했던 어린이 팬 박시우 군이 이후 경기장에 재방문하자 팬을 알아보고 싸인 배트를 선물하는 팬 서비스를 수행하였다. 또한 해당 경기 직후 있었던 구단 유튜브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해당 어린이 팬이 와주어 좋은 기운을 받았다는 내용을 언급하며 팬 퍼스트 정신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연 신청자인 박시우 군의 아버지는 "큰 선물을 받아 매우 기뻤고, 우리 가족은 평생 조용호 선수 팬을 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이 사연이 널리 공유돼서 조용호 선수가 더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image
KT 조용호. /사진=OSEN
조용호는 "팀의 창단 첫 어린이날 승리에서 본인이 느낀 행복함을 전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어린이들이 이런 경험을 통해 커서도 야구장을 찾아오는 계기가 된다면 더욱 뿌듯하고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KBO FAN FIRST상 6월 시상식은 7월 12일 잠실(KIA-LG전)과 14일 수원(삼성-KT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수상자인 유강남과 조용호에게는 트로피와 상금(300만원)이 수여된다. KBO는 "사연이 채택된 김지온 군과 박시우 군의 가족에게는 구단 초청 및 경기 관람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이 제공되고, KBO 허구연 총재와 함께 직접 시상도 진행해 KBO FAN FIRST상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