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나인우·기도훈 향한 복잡 심경..질긴 인연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7.06 08:12 / 조회 : 37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징크스의 연인' 속 서현과 나인우, 기도훈이 질긴 인연의 끈을 이어간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 극본 장윤미) 7회에서는 수광(나인우 분)이 민준(기도훈 분)을 찾아가 격렬한 말다툼을 벌인다.

앞서 민준은 수광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슬비와 금화그룹이 얽혀 있다는 이야기를 비밀리에 부쳤다. 또한, 슬비와 수광은 동식(최정우 분)에게 납치당했고, 민준이 급하게 달려갔지만 구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슬비의 능력이 빛을 발해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었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수광은 민준의 멱살을 잡고 격분하며 대치 상황에 놓여 있다. 잔뜩 흥분해 있는 수광과는 달리 어딘가 담담해 보이는 민준의 모습에서 미묘한 기류가 흘러 과연 어떤 상황인지 궁금해진다.

수광은 슬비에게 들은 이야기에 격하게 반응하며 금화호텔로 달려가고, 민준은 그런 그를 담담하게 바라본다고. 이는 수광과 민준의 숨막히는 신경전을 예고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슬비는 모든 게 뒤엉켜버린 현재의 상황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듯 허망한 표정을 짓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