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세원, 여전히 연락 차단"..전 여친 2차 폭로→소속사 "확인 중"[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7.05 11:26 / 조회 : 14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고세원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사생활 논란 관련 추가 폭로에 나섰다.

고세원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 스타뉴스에 "(A씨 주장과 관련) 사실 관계 확인 중"이라며 "아직 당사자와 얘기를 나누지 못해 확인 후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에 이어 전날인 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고세원과 관련된 사생활 폭로 글을 게재했다.

앞서 고세원은 지난해 11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러졌고 유산했다. K씨가 가지고 있는 내 나체사진이라도 삭제시킨 것 확인시켜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날 협박죄로 고소한다고 기다리라 한 뒤 날 차단시켰다"라는 내용의 글에 대해 K씨가 본인임을 인정했으며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A씨는 "2021년 11월 글 올린후 고씨는 입장문을 냈지만 그이후에도 난 계속 차단되어 있는 상태"라며 사과 받지 못했음을 밝혔다.

또한 그는 "내 사진을 삭제한 걸 확인시켜 달라고 가족 휴대폰으로 메시지를 보냈지만 수개월이 지나도 아무 답이 없다"고 토로했다. A씨와 고세원이 주고 받았던 메시지까지 첨부하며 충격을 안겼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