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X정동원, '동원 투어' 맞춤형 효도 풀 패키지 [동원아 여행가자]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4 18:36 / 조회 : 430
  • 글자크기조절
image
'동원아 여행 가자' 정동원이 오직 장민호를 위한 맞춤형 효도 패키지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이하 '동행자')는 '미스터트롯'이 탄생시킨 최고의 파트너, 장민호와 정동원이 펼치는 리얼 우정 여행기다. 이와 관련 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동원아 여행가자' 9회에서는 파트너즈 장민호-정동원의 제주도 마지막 이야기와 새로운 강화도 여행기가 공개된다.

지난주 파트너즈는 제주 여행을 만끽하던 중 갑작스럽게 비가 온다는 소식을 듣게 됐고, 장민호가 그토록 원했던 승마 체험마저 취소돼 망연자실해 했다. 파트너즈는 부족해진 방송 분량을 채우기 위해 제작진과 함께하는 3:3 노래방 대결을 가동했고 장민호 팀이 196점, 정동원 팀이 178점을 받으며 정동원을 좌절에 빠지게 했다.

정동원 팀에 패색이 짙게 드리운 가운데, 정동원 팀 비밀 병기로 활약할 깜짝 '지우개 요정'이 등장해 환호를 쏟게 했다. 낮은 점수를 지워줄 이 '지우개 요정'은 노래방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리는 맹활약을 펼쳤고, 장민호 팀과 정동원 팀의 격차를 좁히는데 성공하며 또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파트너즈는 서로의 노래를 바꿔서 부르는 본격적인 노래 대결을 시작했고, 정동원은 '정답은 없다'라는 절묘한 선곡으로 선제공격에 나섰다. 특히 정동원은 팀의 수장답게 고득점을 얻으며 승부를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던 것. 이에 장민호는 영월에서도 내내 듣던 애창곡 1번 '너라고 부를게'를 선곡하며 동원을 바짝 긴장하게 했다. 두 사람이 엎치락뒤치락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명승부를 벌인 가운데 마지막에 웃게 될 최후의 승자는 누구일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정동원은 그동안 많은 추억을 선물해준 장민호가 제주 여행 때 가장 하고 싶었던 승마를 못 하고 온 것이 마음에 걸렸던 듯 장민호만을 위한 강화도 여행 기획을 손수 진행했다.

정동원은 조개구이 만찬부터 힐링을 위한 요가 수업, 동셰프의 풀코스 디너까지 장민호 맞춤형 알차게 준비한 동원 투어 효도 패키지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제작진은 "정동원이 민호 삼촌을 위해 특별히 기획하고 준비한 강화도 여행은 그동안의 여행들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 될 것"이라고 귀띔하며 "'동원아 여행가자'의 특별부록인 '민호야 힐링 여행가자' 편을 통해 시청자들에게도 즐거움과 따뜻한 힐링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동원아 여행 가자' 방송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