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돌격대장' 양현준, 6월 영플레이어상... 올 시즌 두 번째 수상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7.04 16:06 / 조회 : 6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양현준(오른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강원FC의 돌격대장 양현준이 6월 K리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4월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수상이다.

연맹은 "6월의 영플레이어 상을 놓고 양현준을 포함해 구본철(성남), 이태석(서울), 황재원(대구) 등 모두 9명의 선수가 경쟁했다"며 "이 중 양현준은 6월 전경기, 전시간 출장하며 강원의 공격을 이끄는 등 눈에 띄는 활약으로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기술연구그룹(TSG) 위원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18라운드 제주를 상대로 양현준은 전반 21분 오른쪽 측면 돌파 후 컷백으로 볼을 내줬고, 수비수들 발을 맞고 흐른 공을 김대원이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경기 내내 적극적인 측면 돌파를 선보인 양현준은 해당 라운드 BEST11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6월 영플레이어' 양현준의 시상식은 8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열리는 강원와 김천의 경기에 앞서 개최된다.

한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은 연맹이 경남제약의 후원을 받아 지난해 신설한 상으로, 매달 K리그1에서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영플레이어'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후보 자격조건은 K리그1 선수 중 ▲한국 국적, ▲만 23세 이하(1999년 이후 출생), ▲K리그 공식경기 첫 출장을 기록한 연도로부터 3년 이하(2020시즌 이후 데뷔)이다. 위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하고, 해당 월의 소속팀 총 경기시간 중 절반 이상에 출장한 선수를 후보군으로 한다. TSG 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