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퓨처 퍼펙트' 또래와 더 소통하고 다가갈 것"

서대문=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7.04 11:41 / 조회 : 372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콘서트홀에서 열린 미니 3집 'MANIFESTO : DAY 1'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엔하이픈의 이번 앨범 'MANIFESTO : DAY 1'은 어른들이 정의한 성공에 의구심을 품게 된 일곱 소년이 ‘더 이상 타인이 시키는 대로 살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겠다’고 결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22.07.04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엔하이픈(ENHYPEN,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이 미니 3집 'MANIFESTO : DAY 1'과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로 컴백, 반항적인 이미지로 파격 변신했다.

엔하이픈은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미니 3집 'MANIFESTO : DAY 1'(매니페스토 : 데이원) 발매 및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엔하이픈은 6개월 만에 컴백,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퓨처 퍼펙트)로 활동한다.

제이크는 '퓨처 퍼펙트'를 공개한 소감으로 "무대에 긴장감이 있었는데 긴장감 덕분에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저희의 에너제틱한 무대를 제대로 보여드린 것 같다"고 밝혔다.

6개월 만에 컴백한 엔하이픈. 공백기에 대해 선우는 "새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체 콘텐츠도 했고 일본 앨범도 준비하면서 공백기를 보냈다"며 "나와 정원이는 라디오도 진행했다"고 말했다.

제이크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할까 고민했다"고, 니키는 "저희의 무대를 보시고 바로 '잘한다'는 말이 나오게끔 열심히 준비했다. K팝을 사랑하는 분들이 좋아하실 요소가 많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앨범의 매력을 묻자 희승은 "드릴이란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음악, 퍼포먼스, 콘셉트 등등에서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했고 실력도 한층 단단해진 것 같다"고 답했다. 성훈은 "이번 앨범은 저희의 생각과 감정이 담겼다 보니 작업할 때 몰입이 많이 됐다. 앞으로 또래 친구들과 더 공감하며 밀접하게 소통하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세상에 선언하고 다가가고 싶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퓨처 퍼펙트'의 설명으로 정원은 "영어 시제 중에 '미래 완료'가 있지 않냐. 우리 '퓨처 퍼펙트'도 미래 완료형으로 미래는 완성돼 있다는 뜻이다. 노랫말이 강력한데 제목과 이미지는 희망적"이라고 했다. 제이는 "영웅이 고난을 통해 성장하듯 우리도 실력으로 사랑 받을 자격이 있음을 보여주려 한다. 우리 실력을 타인을 위해 쓰고 싶다"고 말했다.

'MANIFESTO : DAY 1'은 어른들이 정의한 성공에 의구심을 품게 된 일곱 소년이 '더 이상 타인이 시키는 대로 살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겠다'라고 결심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Future Perfect (Pass the MIC)'와 'WALK THE LINE'(워크 더 라인), 'ParadoXXX Invasion'(패러독스 인베이전), 'TFW (That Feeling When)'(댓 필링 웬), 'SHOUT OUT'(샤우트 아웃), 'Foreshadow'(포어쉐도우)까지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Future Perfect'는 국내 K-팝 신에서는 생소한 시카고 드릴 장르로, 스스로의 의지대로 새로운 미래를 그려 갈 일곱 소년이 동세대에게 '먼저 앞으로 나아갈 테니, 함께 가자'라고 선언하는 곡이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