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윤일상 출연..'매운맛+충격 수위' 막장 가사 소환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01 10:53 / 조회 : 3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일상 작곡가가 '이십세기 힛트쏭'에 출연한다.

1일 오후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신나는 리듬 하지만 막장 가사 윤일상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119회를 맞아 뒷목 잡는 가사 특집을 준비했다. '20세기 막장 가사의 대부' 윤일상 작곡가와 함께 멜로디에 가려진 반전 가사를 파헤칠 예정. 이에 앞서 윤일상은 자신이 작곡한 곡의 가사에 "곡의 기승전결에 맞게 반전을 주기 위한 것. 짧은 드라마라고 생각하고 곡을 썼다"며 소신을 밝힌다.

막장 가사 못지않은 윤일상의 실제 경험담도 들을 수 있다. MC 김희철, 김민아에 "젝스키스의 '무모한 사랑'처럼 짝사랑하는 사람이 연인과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 있냐"라고 물은 윤일상은 "짝사랑하던 여자의 남자친구가 바람이 났다. 기분이 너무 좋았다"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특히 그는 그 당시를 회상하다 너무 과몰입한 나머지 기쁨의 박수를 쳐 김희철을 당황케 한다.

이어 김희철, 김민아와 윤일상이 아찔한 설전을 벌인다. 차트 상위권으로 올라갈수록 수위가 높아지는 막장 스토리에 두 MC가 흥분 한 것.

윤일상은 "불건전한 가사를 사전에 막았어야 하는데"라며 반성한 것도 잠시, 문제의 곡들을 작사한 이승호 작사가와 빠르게 손절해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