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X나인우, 폭탄 설치된 건물에 갇혔다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6.30 23:14 / 조회 : 3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서현과 나인우가 함께 갇혔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서는 서현과 나인우가 납치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공수광(나인우 분)은 생선 배달을 하기 위해 유송 기업 건물 앞에 찾아갔다. 이슬비(서현 분)은 공수광의 위험을 감지한 듯 "안 돼"라고 말했고 다급히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공수광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슬비는 과거 공수광과 손이 닿았던 기억을 되살려 공수광이 유송 기업으로 배달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슬비는 공수광을 향해 달려가다가 이슬비를 찾으러 온 사람들에게 잡힌다. 이어 이들은 묶여 있는 공수광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슬비를 차에 태웠다.

이후 이슬비는 공수광이 밧줄로 묶인 채 쓰러져 있는 유송 기업에 도착했다. 이어 이슬비도 공수광 옆에 묶었다. 납치범들은 이슬비의 목걸이를 발견하고 목걸이를 훔치고 건물 밖을 벗어났다.

이슬비와 공수광은 건물 안에 설치된 폭발물을 발견하고는 온몸에 묶인 밧줄을 풀기 위해 노력한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