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전종서 "♥이충현 감독, 작품 결정에 큰 도움"[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30 14:30 / 조회 : 4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전종서 / 사진=넷플릭스
배우 전종서가 공개 열애 중인 이충현 감독에게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배우 전종서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이야기다. 전종서는 교수의 말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는 도쿄로 분했다.

전종서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공개 이후 호불호 평가가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 가까운 지인들도 아쉬운 부분을 솔직하게 말해주는데 지금은 뭔가 '아쉽다' 혹은 '그렇지 않다'는 등의 생각은 갖지 않으려고 한다. 아직 보신 분들보다 못 보신 분들이 더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조금 더 시간을 두고 결론을 내리고 싶다. '내 스타일대로 가볼 걸 그랬나? 밀어붙일 걸 그랬나?'하는 생각도 하지만, 그건 배우들이 한 작품을 끝냈을 때 다 하는 생각인 것 같다"고 전했다.

특히 전종서는 지난해 12월 이충현 감독과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넷플릭스 영화 '콜'에서 배우와 감독으로 만나 인연을 맺었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특히 전종서는 차기작인 '발레리나'를 통해서도 이충현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일과 사랑을 오가는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전종서는 이충현 감독에 대해 "저한테 들어오는 시나리오도 거의 다 같이 읽어준다. 배우인 저와는 다른 연출가의 시선이 있는 것 같다. 시나리오가 어떤지에 대해서도 리뷰를 잘해주고, 제가 출연에 대해 고민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많이 도움을 받고 있다"고 밝히며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지난 24일 넷플릭스를 통해 파트1이 공개됐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