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 박명수, 20년 전 치킨집 '진상손님' 비화.."울고 싸우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6.30 10:02 / 조회 : 798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맨 박명수가 티캐스틀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 20년 전 치킨사진=티캐스트 E채널 제공
개그맨 박명수가 20년 전 치킨집을 운영하던 시절을 소환, 일명 진상 손님에 대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오는 7월 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는 경기 김포의 6미를 찾아간다. 그 중 '전국 5대 치킨'으로 유명한 맛집이 포함되자 멤버들은 일제히 박명수를 가리킨다.

노사연은 "치킨은 박명수한테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고, 김종민은 박명수를 보며 "닭 머리를 닮았다"는 묘한 말을 던져 웃음을 자아낸다. 20년여 년 전 치킨 사업과 모델 활동까지 병행했던 박명수는 곧바로 닭 울음소리를 내며 맛집 탐방의 시작을 알린다.

박명수는 치킨집에 도착해 과거 에피소드를 하나씩 꺼낸다. "내가 직접 닭도 튀겼다. 정말 쉽지 않았다"며 "별의별 일이 많았다. 우는 사람, 싸우는 사람, 왜 병아리로 치킨을 만들었냐는 사람, 간장치킨 보고 다 탔다는 사람" 등 다양한 일화를 공개한다.

치킨이 나오자 박명수는 한 입 베어 물고 한동안 생각에 잠긴다. 그리고나서 포크를 식탁에 놓으며 감탄을 연발한다. 박명수는 "가족이 행복해지는 맛이다. 한 마리를 시켜놓아도 서로 기분이 좋아진다"며 치킨 전문가로서 진심 가득한 평가를 쏟아낸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