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환혼' 감정연기→액션 탄탄한 연기 내공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6.27 10:55 / 조회 : 5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재욱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재욱이 호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재욱은 지난 26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환혼'에서 캐릭터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표현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낙수의 칼을 찾으러 온 세자(신승호)는 장강(주상욱)의 칼까지 가져가려고 하자 장욱은 반대했다. 세자는 장욱(이재욱)과 겨뤄, 이긴 사람이 칼을 가져가는 것으로 제안했다. 대결을 하는 도중, 무덕(정소민)이 오물을 퍼부어 세자가 약속의 선을 넘으며 칼을 가져가지 못했다. 결투 패배는 인정하지만, 옷을 더럽힌 무덕을 용서할 수 없는 세자는 무덕에게 칼을 들었고, 순간 장욱은 장강의 칼을 뽑아 세자의 검을 막았다.

장국은 장강의 검을 뽑을 수 있게 되자 송림을 다시 찾았다. 장욱은 박진(유준상) 앞에서 칼을 뽑았고, 사람들은 역시 "천재 장강의 아들이다. 단번에 류수에 오르다니" 라며 수근 댔다. 기운이 오른팔에 몰려 결박령을 묶어 둔 것을 보자 장강은 결박령을 풀으라고 명령한다. 이후 장욱의 팔은 주체할 수 없이 마음대로 움직였고 결국 박진의 어깨를 찔렀다. 또한 세자에게 칼을 든 사실이 밝혀지며 밀실에 갇히는 상황에 이르렀다.

박진은 장욱을 만나 송림에 들어와 장사를 하거나, 허염 선생님 밑에서 의술을 배우라고 권한다. 하지만 술사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장욱에게 박진(유준상)은 술사가 될 수 없는 이유를 이야기해준다. "너는 장강의 아들이 아닌, 어미가 사통해서 낳은 아이"라는 것을 밝혔다.

이재욱은 이날 방송에서 깊은 감정연기를 디테일하고 밀도 높은 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몸에 기운이 돌며 액션의 서막이 오른 가운데, 이재욱의 액션, 감정연기 가 탄탄한 내공과 함께 빛났다.

한편 '환혼'은 매주 토요일·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