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3년 6개월만 아이코닉 재회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눈물[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6.27 10:21 / 조회 : 3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이돌그룹 아이콘(iKON)의 아드레날린이 폭발, 글로벌 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무려 180분이 넘는 시간 동안 휘몰아친 이들의 31곡 무대는 매 순간 절정으로 치달아 짜릿한 전율을 안겼다.

아이콘은 지난 25일과 26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2 CONCERT [FLASHBACK]'을 성황리에 마쳤다. 여섯 멤버는 전 세계 아이코닉(팬덤명)과 3년 6개월 만에 재회, 그간의 갈증을 완전히 씻어내듯 러닝타임 내내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뿜어냈다.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죽겠다'(KILLING ME)로 콘서트 포문을 연 아이콘은 'BLING BLING' '시노시작'(SINOSIJAK)으로 공연장 분위기를 단박에 끌어올렸다. 이어 최근 발표한 미니 4집 'FLASHBACK' 수록곡 '용'(龍)(DRAGON), 강렬한 사운드의 '열중쉬어'(AT EASE) 무대를 아이코닉 앞에서 최초 공개해 팬들의 심박수를 뛰게 했다.

이어 '리듬 타'(RHYTHM TA)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LOVE SCENARIO) '덤앤더머'(DUMB & DUMBER) 무대에 기립한 팬들은 마스크 너머 떼창으로 화답했다. 여기에 완벽한 밴드 사운드와 공연장 전체를 압도하는 듯한 영상 연출, 화려한 특수효과가 더해져 보는 이의 쾌감을 극대화했다.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또한 바비는 자신의 솔로곡 '주옥'(HeartBROKEN PlaYBoY) 'DeViL'로 힙합 스웨그의 진수를 보여줬고, 기타를 품에 안은 구준회는 묵직하면서도 서정적인 '깊은 밤'을 노래했다. 송윤형은 트로트 가수로 변신, 이번 콘서트를 위해 준비한 곡 '낄끼빠빠'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아이콘과 전 세계 아이코닉의 소중한 순간들이 한 편의 영화처럼 LED 스크린 위에 흐를 때는 짙은 감동을 자아냈다. 팬들의 깜짝 슬로건 이벤트가 멤버들의 눈가를 촉촉하게 만들었다. 아이콘은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는 여러분"이라며 "항상 곁을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팬분들께 더욱 자랑스러운 아이콘이 되도록 하겠다"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은 또한 "모든 시간이 행복했고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붉은빛 콘배트(응원봉)를 보는데 우주 속에 있는 것 같기도 했다"며 "팬분들에게 받은 에너지를 돌려드릴 수 있어서 영광이다. 더 오래, 자주 뵙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콘은 오는 7월 2일과 7월 3일 효고현 코베 월드기념홀에서 일본 투어(iKON JAPAN TOUR 2022)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아이콘은 이후 7월 9일과 10일 도쿄 국립 요요기 경기장 제1체육관에서 그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