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바이아웃 '314억원' 지불 준비, EPL은 없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6 20:35 / 조회 : 4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민재가 페네르바체에 잔류할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바이아웃 지불 의사를 밝힌 클럽이 있다.

튀르키예(터키) 매체 '파나틱'은 "지난 시즌 성공적인 활약을 펼친 김민재에게 유럽 5대리그의 제안이 있다"며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준비가 된 클럽도 있다"고 전했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300만 유로(약 40억원)의 이적료로 페네르바체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에 도전했다. 첫 시즌 만에 유럽 빅클럽이 주목하는 수비수로 거듭났다. 튀르키예 리그 31경기를 비롯해 총 39경기서 3358분을 뛰며 주전으로 맹활약했다.

김민재를 원하는 클럽이 많다. 시즌 도중에도 스카우트를 파견해 김민재의 기량을 확인하던 팀이 상당했다. 여름 이적 시장이 열리자 김민재 영입전이 펼쳐졌다. 나폴리, 토트넘 홋스퍼, 에버턴, 마르세유 등 다양한 리그의 명문 구단이 뛰어들었다.

김민재의 거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최근 휴가를 마치고 페네르바체 훈련에 참가한 김민재는 조르제 제주스 감독과 만남을 가진 이후 잔류에 무게를 둔다는 소식이 들린다.

김민재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바이아웃 지불도 고민한다. 파나틱에 따르면 마르세유와 나폴리가 2300만 유로(약 314억원)로 알려진 김민재의 바이아웃을 낼 준비가 됐다.

다만 토트넘과 에버턴 등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은 김민재의 바이아웃에 근접한 금액만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