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상대 대승 주역 "나 토트넘 계약 원해" 친구 피셜까지 결국 떴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6.26 16:19 / 조회 : 4050
  • 글자크기조절
image
히샬리송. /AFPBBNews=뉴스1
결국 친구들한테 털어놓았다. 히샬리송(25·에버튼)이 토트넘행을 강력하게 원한다는 현지 전언이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6일(한국시간) "히샬리송이 친구들한테 토트넘 이적을 원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보도했다.

히샬리송의 올 여름 거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히샬리송은 2015년 아메리카 FC(브라질)에 입단한 뒤 플루미넨세(브라질)를 거쳐 2017년 여름 왓포드 FC(잉글랜드)로 이적했다. 이후 2018년 여름부터 현재까지 에버튼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활약 중이다. 지난해 여름에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로 출전해 조국에 금메달을 안겼다.

매체는 "앞서 이번 주 토트넘과 에버튼이 잠정적으로 히샬리송 협상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히샬리송은 좀더 강한 팀에서 뛰고 싶어하는 의지가 강하다. 에버튼은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6위에 그치며 겨우 강등을 면했다. 반면 토트넘은 꿈의 무대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에 성공한 상황.

풋볼 인사이더는 "히샬리송이 친구들에게 다음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말을 했다. 그러면서 토트넘과 계약을 원한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설명했다.

히샬리송이 토트넘에 합류할 경우, 해리 케인 및 손흥민, 데얀 쿨루셉스키와 함께 팀 공격을 이끌 전망이다. 득점력도 뛰어나다. 지난 시즌 히샬리송은 33경기에 출전해 11골 5도움을 올렸다.

매체는 "토트넘이 케인과 손흥민을 위해 중원 지역을 커버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넓은 반경에서 플레이가 가능한 역동적인 공격수를 원하고 있다"며 전력적으로 도움이 될 거라 전망했다.

앞서 한국과 A매치에서도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5-1 대승을 이끈 히샬리송. 한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그가 과연 손흥민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누빌 것인가.

image
히샬리송.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