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18R] 가장 싱거운 수원더비...'이승우 골' 수원FC, 수원삼성 3-0 완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5 20:52 / 조회 : 5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K리그 통산 10번째 수원더비. 역대 가장 싱거운 결과가 나왔다.

25일 오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수원FC와 수원삼성의 수원더비가 열렸다. 그동안 4승1무4패로 팽팽한 가운데 치러진 수원더비는 예상과 달리 너무 일찍 승패가 결정됐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우열이 나뉘었다. 홈팀 수원FC는 첫 공격 시도에서 바로 골을 터뜨렸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영준의 절묘한 패스를 시작으로 라스, 무릴로로 물 흐르듯이 연계가 이어졌고 무릴로가 침착하게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단숨에 흐름이 수원FC로 넘어갔다. 불과 4분 뒤 무릴로가 올려준 코너킥이 혼전으로 뒤로 흘렀고 장혁진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2-0을 만들었다.

불과 5분 만에 격차를 훌쩍 벌린 수원FC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전반 24분 이승우와 김승준을 투입하면서 공격의 고삐를 더욱 조였다.

최근 물오른 득점력을 보여주는 이승우가 쐐기를 박았다. 이승우는 투입 3분 후인 전반 27분 라스의 침투패스에 맞춰 수원삼성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이승우의 순간 스피드DP 수원삼성 민상기와 구대영은 상대가 되지 않았다. 이승우는 골대를 비우고 나온 양형모 골키퍼까지 넘기는 절묘한 슈팅으로 3-0을 만들었다.

수원삼성은 무기력했다. 만회골 없이 전반을 마친 수원삼성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고명석, 한석종, 염기훈을 투입했고 10분 후 김건희와 강현묵까지 투입하며 이른 시간에 교체 5장을 모두 활용했다.

image


이미 넘어간 승기는 넘어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수원삼성은 전반에 비해 활발한 후반을 보냈지만 골은 끝내 나오지 않았다. 가장 좋았던 후반 16분 고명석의 헤더도 박배종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며 수원더비 사상 가장 무력한 패배를 당했다. 마지막 순간 얻어낸 페널티킥도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그동안 수원더비는 전적이 말해주듯 매 경기 1골차 싸움으로 서로 주고받는 대결이었다. 지난해 수원FC가 수원삼성을 3-0으로 이긴 게 가장 큰 점수차였지만 수적 우세가 크게 작용하면서 후반에야 기울어진 승부였다. 지금처럼 경기 시작부터 일방적으로 흐른 수원더비는 처음이었고 수원FC는 함박웃음을, 수원삼성은 자존심을 구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