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의 신세계..'헤어질 결심'[강추비추]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26 08:00 / 조회 : 951
  • 글자크기조절
image
헤어질 결심 / 사진=영화 포스터
톰 크루즈의 항공 블록버스터 '탑건: 매버릭', 박훈정 감독의 쾌감 액션이 매력적인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 1200만 관객을 목전에 두고 있는 '범죄도시2'까지.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관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극장가는 계속해서 활기를 띠고 있다. 이 가운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에 이어 감독상을 수상한 영화 '헤어질 결심'이 한국 관객들을 찾아온다. 그간 독창적인 이야기 구성과 매혹적인 미장센으로 독보적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박찬욱 감독의 6년 만의 한국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칸 영화제 수상보다 한국 팬들의 반응이 더 궁금하다"라고 밝힌 만큼 '헤어질 결심'이 한국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image
헤어질 결심 / 사진=영화 스틸컷
'헤어질 결심', 6월 29일 개봉, 감독 박찬욱, 러닝타임 138분, 15세 관람가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 가운데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 '헤어질 결심'은 서스펜스와 멜로를 넘나드는 신선한 영화적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사망자의 아내 '서래'는 속을 알 수 없는 말과 행동으로 과연 그녀의 진심이 무엇인지 '해준'뿐 아니라 관객까지 혼란에 빠뜨리며 극적 긴장감을 형성한다. 산에서 시작해 바다로 이어지는 공간의 변화, 의심과 관심을 오가는 관계의 변화, 수사 과정에 따라 밝혀지는 진실의 변화에 따라 켜켜이 쌓이는 두 사람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은 관객에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과 잊을 수 없는 여운을 남긴다. 수사극과 멜로극이 결합한 신선한 전개, 호기심을 자극하는 매력적 캐릭터와 예기치 못한 순간에 등장하는 적절한 유머, 그리고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연출력이 더해졌다.

특히 '헤어질 결심'은 각본 단계부터 박찬욱 감독의 확신에 찬 선택이었던 탕웨이와 박해일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가 탕웨이를 염두에 두고 작품을 구상한 만큼 제 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캐릭터에 녹아든 탕웨이는 매 순간 궁금증을 자극하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고,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에서 예의 바르고 청결한 형사 '해준'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김나연 기자

강추 ☞박찬욱 감독이 그린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는 놀랍도록 매혹적이다. 탕웨이, 박해일의 연기가 정점을 찍었다.

비추 ☞러닝타임이 다소 길다. 그럼에도 시계를 쳐다보고 싶은 욕구는 들지 않을 것.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