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번 이혼' 유퉁, 33살 연하 전처 만났는데..재혼+출산에 '충격' [특종세상]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6.24 00:00 / 조회 : 94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특종세상'


8번 결혼 했다가 이혼한 유퉁의 근황이 공개됐다.

23일 MBN '특종세상'에서는 유퉁의 일상을 공개했다.

유퉁은 밀양의 한 시골에 있는 400년 넘은 전통 한옥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33살 연하의 몽골인 아내와 결혼 했다가 이혼한 유퉁은 약 3년째 혼자서 지내고 있었다. 예전보다 살이 많이 빠진 유퉁은 "30년째 당뇨다. 당뇨합병증이 나타나기 시작해서 얼마전에 치과에 가서 이를 뽑았다"라고 건강하지 못한 근황을 알렸다.

과거 월매출 1억 5000만원을 자랑하는 국밥집 체인을 가지고 있던 유퉁. 그는 자신의 전재산을 털어서 했던 막창집 사업이 코로나로 인해 망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또 유퉁은 33살 연하인 몽골인 전처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며 "마지막 아내에 대한 사랑이 깊었다"라고 털어놨다. 두 사람 사이에서 낳은 딸 미미의 사진도 항상 핸드폰에 넣어 다닌다고.

전부인은 이혼 후 딸을 데리고 몽골로 돌아갔고, 유퉁은 이혼했음에도 아직 전처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유퉁은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몽골에 가지 못하다가 3여년 만에 전처와 딸을 만나러 몽골로 향했다.

재결합의 생각을 가지고 있던 유퉁은 전처에게 몽골로 간다고 했고 놀라운 이야기를 들었다. 알고 보니 유퉁의 전처는 이미 다른 남자를 만나서 재혼했으며 8개월 전에 새 남편의 아이까지 출산 한 것이다.

이후 유퉁은 딸 미미를 한국에 데리고 들어오려고 했지만,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함께 들어오지 못했다.

이날 공개 된 유퉁의 근황은 그의 8번째 이혼 후 쓸쓸한 일상을 전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