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김문정 깜짝 고백 "과거 유희열 인기 많아..나도 좋아했다"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5.28 00:10 / 조회 : 3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문정 음악감독이 깜짝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김문정과 가수 옥주현이 출연했다.

이날 유희열은 "날 좋아했다고 하던데. 나한테 고백을 했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문정은 "알고 있엇잖아. 희열 씨는 인기가 많았다. 여자친구가 끊이질 않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문정은 "마른 멸치같이 생긴 애가 뭐가 좋을까 했는데 매력 있더라. '너는 왜 남자친구 없어?' 이러길래 '있잖아 너'라고 했다. 이게 고백 아니냐"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유희열은 "그게 무슨 고백이냐. 워낙 장난을 많이 쳤다"라고 하자, 김문정은 "희열 씨가 '장난치지 말고' 이러더라. 왜 매력적이었냐면 저런 남자친구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루종일 여자친구가 '킁킁'거려서 왜 그러냐고 했더니 코딱지가 안나와서 그런다더라. 그래서 희열 씨가 코딱지를 파줬다고 했다. 어떻게 파줬나 상상했었다. 그만큼 로맨티스트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