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식스센스' 서지혜 "윤계상 코믹 연기, 관전 포인트 될 것"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5.25 14:49 / 조회 : 289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계상 서지혜 / 사진=디즈니플러스
'키스 식스 센스'의 배우들이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25일 디즈니+의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남기훈 감독을 비롯해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서지혜 분)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윤계상 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라디오 로맨스'의 전유리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보이스 3', '뷰티인사이드'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날 서지혜는 "'키스 식스 센스'가 로맨틱코미디 장르이다 보니까 코믹 요소가 많다. 그런 부분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며 "나를 내려놓자는 생각으로 했고, 특히 저는 윤계상 오빠의 코믹 연기를 처음 보는데 너무 재밌더라. 그게 드라마의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이에 윤계상은 "저는 서지혜 씨에 비하면 저는 아무것도 아니다. 서지혜 씨가 1부 분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정말 잘한다"라며 "코믹적인 요소도 잘 살리고 드라마의 분위기를 멱살을 잡고 끌고 간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키스 식스 센스'는 5월 25일 오후 4시에 디즈니+에서 독점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