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해일 "봉준호→박찬욱..거장과의 작업, 행운" [칸★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5 09:30 / 조회 : 496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해일 /사진=CJ ENM


배우 박해일이 거장 감독과의 작업데 대해 "쉽지 않은 행운이다"라고 말했다.

박해일은 24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르 마제스틱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인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해일은 봉준호 감독, 임상수 감독에 이어 박찬욱 감독까지 거장 감독님과 연이어 작업했다. 박해일은 거장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 "일단 되게 행운이다. 그렇게 만날 수 있는게 쉽지 않은데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박해일은 "그 분들과 작업하면 이런 부분들이 있더라. 저라는 사람의 많지 않은 소재를 가지고 어떻게 그 분들이 해오신 방식대로 제 것을 취하실까 그것이 두렵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하다"라며 "밑천을 다 보이게 되는, 뭔가 갑자기 저를 스캔을 뜨는 느낌이다. '에이 생각보다 (소재가) 없네' 할까봐 걱정도 된다"라고 털어놨다.

박해일은 "그 분들이, 창작자들이 정말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하면 제가 고마운거다"라며 "물론 저도 나름대로 진짜 밭 갈 듯이 일궈 왔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찾아주시는 것이 정말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헤어질 결심' 공개 후 외신 등에서는 "박찬욱 작품 중 최고"라는 호평이 쏟아지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올랐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