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여야 세상 바뀌어"..하연수, 또 발끈한 이유 [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5.24 19:14 / 조회 : 4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하연수가 또 발끈했다. 도 넘은 악성 댓글을 분노한데 이어 악의적 기사를 쓴 일부 매체에 날선 반응을 보인 것.

하연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으로 고소해도 될까요? 보고 계시다면 그동안의 악의적 기사 수정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은 최근 일본 유학 중인 하연수의 일상을 담은 기사를 캡처한 것이다. 하연수는 일부 매체가 적은 자극적인 기사 타이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연수는 "A기자님, 같은 여성인데 타이틀 그렇게 쓰지 말아 주세요. 참담한 심정입니다. B기자님도 저를 사람으로 생각해주시고 배려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저는 옷을 반만 입은 적이 없습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잘못된 사실로 저에게 고통 주신 것. 특정 매체들 전부 기억하고 있다. 기사를 쓰실 때는 양심적으로 팩트 체크 부탁드린다. 사람 목숨이 달렸다는 거 아시지 않냐. 인간이 제일 나쁘다"며 "언론이 할 수 있는 순기능이 그게 최선인가. 사회부가 아니라 연예부니까? 저에게 좋은 이미지도, 수익 1원도 배당되지 않는데 이건 무슨 관계인가. 사진 스크랩하셔서 과장해 기사 쓰시는 건 권리가 되어버렸다"고 토로했다.

이어 "없던 사실로 고통 주시곤, 아니면 말고 식의 현란한 미꾸라지식 빠져나가기. 이제 무소속이기 때문에 언론사 고소는 더욱 간편하다고 생각한다. 기자님들, 그간 충분히 하셨지 않냐"라며 날을 세웠다.

이후 하연수는 추가 게시글을 올렸다. 그는 "여러분이 함께 목소리 내주셔서 자극적인 기사를 작성하신 두 기자님께서 원문 기사를 삭제해 주신 것 같아 나도 이전 게시물을 삭제한다"며 "특정 언론만 언급한 이유도 말씀드린다. 사실 비슷한 헤드라인을 뽑아낸 매체가 굉장히 많았다. 그것까지 다 해결하려 했는데 10곳을 초과하길래, 제일 심각한 두 곳의 기자님들이 작성하신 기사들을 차근히 읽어본 후 실행한 행동이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역시 사람이 움직여야 세상이 바뀌는 것 같다"며 "저는 용기 내서 계속 나아가겠다.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나친 악플에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예전 PDF 파일도 여전히 가지고 있다. 현재도 개인적으로 어떤 행보든 가능하다. 남초 커뮤니티가 너무 보잘 것 없고 시시해서 고소할 시간도, 캡처할 시간도 아까워 딱히 나서지 않았을 뿐"이라며 "집 사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공부하고 잘 지내는 사람한테 신분 질서 제도처럼 계급 나누며 카스트 제도라도 욱여넣고 짓밟아보고 싶으냐"고 분노했다.

한편 하연수는 최근 소속사 앤드마크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고 일본으로 떠났다. 이에 그는 연예계 은퇴설에 휩싸였지만,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간접 부인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