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유리·최병길PD "버추얼 아이돌 로나, TV 예능·음악방송 출연 계획"(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52) 로나 유니버스 최병길, 서유리 공동대표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25 08:18 / 조회 : 1506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사진=로나 유니버스


-인터뷰①에 이어

-로나 유니버스가 만든 버추얼 아이돌 그룹 솔레어는 애니메이션 팬, K-팝 팬을 동시에 모을 수 있겠다.

▶최병길: 인터넷 스트리머들이 아직은 서브컬처에 있는 부분이 있어서 우리가 최대한 레거시 미디어와 결합하는 걸 고민하고 있다. 버추얼 캐릭터로 실제 콘서트도 계획하고 있고 지상파 케이블 방송에도 출연하려고 한다. 서유리 본체와 나는 레거시 미디어 출신이기 때문에 그쪽 인맥과 자원을 활용해서 병행하려고 한다.

-TV 방송에선 음악방송, 예능 출연도 계획하는지.

▶최병길: 솔레어가 데뷔 하자마자 TV 예능에 나가려 한다. 음악방송도 가능하다. 일본과 중국에선 그 시장이 활성화 됐다. 우리나라는 설정만 있고 에스파가 버추얼 캐릭터가 등장하는 뮤직비디오로 그 가능성을 보여줬다.

-가상 캐릭터 3D 비주얼라이징, 아바타 버추얼라이징 작업에서 제작비가 많이 들었겠다.

▶최병길: 대출을 세 번 받았다. 지금은 투자 과정에 있다. 서울 아파트 방 한 칸 정도의 제작비는 쓴 것 같다. 앞으로 우리가 더 확장할 게 많아서 기대하고 있다. 아티스트 컬래버레이션도 기획하고 있다. 배윤정 선생님의 안무가 최근에 나와서 작업 중이다. 뮤지션과 협업도 접촉 중에 있고, 게임 컬래버도 계획 중이다. 우리 캐릭터가 게임에 나오는 오리지널 캐릭터 게임도 내려고 한다. 음악, 모바일 게임, 액션 등 다양하게 할 수 있겠다.

-솔레어 멤버들이 직접 방송도 하고 노래도 하고 춤을 추는 것인가.

▶최병길: 방송하는 사람이 노래를 부른다. 멤버들이 실제로 음원에 참여하고 안무도 우리가 자체적으로 기획해서 춰보려고 한다.

image
/사진=서유리
image
/사진=로나 유니버스


-안무가 배윤정이 솔레어 데뷔곡 안무가로 참여했는데 어떻게 협업하게 됐나.

▶서유리: 내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할 때 배윤정 선생님과 인연이 있었다. 최고의 선생님과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최병길: 배윤정 선생님이 솔레어 멤버들에게 안무를 가르치면서 화를 보여줄지 궁금하다.

-솔레어 멤버 본캐는 어떤 방법을 통해 캐릭터화 되고 가상세계와 방송에서 활동하게 되나.

▶최병길: 우리는 멤버들에게 무상으로 장비를 대여해주고 있다. 계약도 기존 MCN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멤버들이 진짜 로나의 친구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로나 유니버스의 수익 창출 방안은?

▶문화를 개척하는 데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터넷 기존 방송과 수익 창출 수단은 다를 거다. 애쉬번 스튜디오, 게임 등에서 수익이 날 것 같다. 로나 유니버스는 문화 확장의 트랜스 미디어 방향이다.

-인터뷰③에 이어짐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