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니가 득점왕 돼서 정말 행복해” 콘테도 ‘해피’ 연발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23 02:54 / 조회 : 2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홋스퍼 감독도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이 기쁘다. ‘해피’를 연발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 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완파했다.

기분 좋은 승리였다.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거머쥐었다. 또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도전하던 손흥민이 멀티골을 작성,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골든 부츠를 손에 넣었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 무엇보다 23골을 페널티킥 골 없이 기록했다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영국 ‘BBC’를 통해 “솔직히 내 경력 중 (토트넘의 UCL 진출은) 가장 중요한 성과 중 하나다. 나는 우리가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 올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지만, 행복하다”며 웃었다.

‘제자’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에도 활짝 웃었다. 콘테 감독은 “그것은 그에게 훌륭한 업적이다. 나는 쏘니가 득점왕에 도달하기 위해 약간의 압박을 느꼈다고 본다. 그래도 우리는 쏘니가 득점왕에 올라 정말 행복하다. 첫 번째 목표는 UCL 진출이었고, 그다음은 쏘니가 득점왕에 오르도록 돕는 것이었다. 우리는 매우 기쁘다”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