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클럽 위의 선수 된다 "PSG 감독 선임에 관여" (마르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22 09:08 / 조회 : 2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스페인 언론이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PSG)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마르카'는 "음바페가 레알 마드리드를 거부하고 PSG에 남는다. 음바페 측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에게 결정을 알렸다"고 밝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 영입을 확신했다. 음바페가 받아들일 만한 계약 보너스와 초상권 권리를 약속하면서 계약을 자신했다. 2017년 한 차례 음바페 영입에 실패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PSG서 뛰는 내내 계약 의사를 표했고 만료되는 올여름을 학수고대했다.

그러나 음바페는 저울질을 한 끝에 PSG 잔류가 유력해졌다. PSG는 레알 마드리드가 제공하는 연봉 및 보너스 이상을 보장했고 그 이상의 요구도 들어줬다. 음바페와 PSG의 협상이 급물살을 탔는지 레알 마드리드는 금요일부터 계약을 의심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카는 레알 마드리드가 스포츠 영역에서 밀렸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음바페는 PSG서 새로운 감독과 디렉터를 선임할 때 가장 큰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PSG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강력한 영입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