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이정재 "정우성은 내가 제일 멋있게 찍고 싶었다" [인터뷰②]

영화 '헌트' 감독 겸 주연배우 이정재 칸 현지 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1 20:00 / 조회 : 4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우성 이정재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이정재(50)가 칸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가운데, 함께 영화에 출연한 동료배우이자 친구인 정우성에 대해 "정우성은 이정재가 제일 멋있게 찍는다는 말을 듣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21일(현지시각) 오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인터뷰를 가지고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 받아 이 곳에서 처음 연출한 영화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칸 국제 영화제 데뷔작 상영 소감에 대해 "감사할 일이고 기쁜 일이다. 저의 작은 꿈이기도 했는데, 초청을 받게돼 너무 기쁘다"라고 밝혔다.

image
배우 이정재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정재는 감독으로 본 정우성 배우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너무나도 멋진 최고의 배우인 것은 많은 분들이 다 아신다. 저는 친구고, 동료다 보니까 욕심이 생기더라"라며 "정우성이라는 배우는 이정재가 제일 잘 찍었어. 이정재가 제일 멋있게 찍었어라는 소리를 듣고 싶었다. 시나리오부터 정우성이라는 사람이 기존에 하지 않은 표현과 행동을 집어 넣고, 상황적인 것에 있어서 계속 정우성이 제일 멋있게 보이일 수 있게 하려고 했다. 콘티 작업할 때도 계속 김정도가 멋있어야 된다고 그 말을 강조했다. 모든 스태프가 알겠지만, 그런 말을 달고 살았다"라고 웃었다.

시나리오 작업 때부터 정우성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지만, '헌트' 완성작은 칸 국제영화제 상영 전 정우성에게 한 번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이정재. 그는 "우성씨 파트는 특히 멋있어야 한다는 목표가 사명감처럼 있었다. 그래서 영화를 '짠!'하고 보여주고 싶었다. 우성씨가 봤을 때는 '더 잘했으면 좋겠는데' 하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지만, 저는 지금 나온게 최선이었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헌트'는 한국에서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