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스타' 박정현, '댕댕美 호감' 정수민 울린 전현무 타박 [별별TV]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19 23:11 / 조회 : 4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청춘스타' 방송화면
가수 박정현이 지원자를 울려버린 MC 전현무를 타박했다.

19일 오후 첫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청춘스타'에서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미국에서 온 19살 지원자 정수민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수민은 관객석에서 대기하던 도중 가수 이승환을 가리키며 "기리보이냐"고 물었다. 이에 옆에 앉아있던 지원자가 "'천일동안'을 부른 이승환"이라며 몸소 '천일동안'을 불러줬지만 정수민은 이승환을 알아보지 못했다.

정수민은 무대에 오르자마자 특유의 눈웃음과 함께 "저는 골든 두들을 닮은 미국에서 온 19살 정수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해 여성 지원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작사가 김이나는 "뭐 별로 웃기지도 않은데 괜히 웃는다"며 웃음을 터뜨렸고, 가수 강승윤은 "벌써 매료됐다는 거지"라며 정수민의 매력을 인정했다.

전현무는 오로지 '청춘스타'를 위해 한국으로 온 정수민에게 부모님을 위한 영상편지를 전할 기회를 줬다. 이에 정수민은 "아빠는 너무 좋아하셨는데 엄마는 섭섭해하셨다. 엄마 아빠 힘들게 올라온 무대니까 많이 부족해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보고싶어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정수민이 울먹거리자 출연자들은 전현무에게 야유를 보냈고, 특히 박정현은 "영상편지 왜 시켜"라며 전현무를 타박했다. 김이나는 "정현 언니 지금 '왜 노래하기 전에 말 시켜서 애를 울리냐'고 지금 엄청 화나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