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자 명부에 적힌 BTS 뷔..비판 쇄도에 '내일' 측 "의도 없었다"[스타이슈]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5.17 13:16 / 조회 : 37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금토드라마 '내일' 7화 한 장면


드라마 '내일'에서 망자 명부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아무런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는 지난달 2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극본 박란·박자경·김유진, 연출 김태윤·성치욱) 속 한 장면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이날 방송된 '내일' 7화에서는 저승사자가 망자출입명부를 수기로 작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제가 된 것은 망자 명부에 적힌 이름과 생년월일. 기입된 내용은 "이름 김태형, 생년월일 1971년 12월 31일, 사인 타살", "이름 김유림, 생년월일 1997년 9월 1일, 사인 타살" 등이다.

이는 모두 방탄소년단과 연관됐다. 김태형은 방탄소년단 멤버 뷔의 본명이며, 12월 31일 역시 그의 생일이다. 1997년 9월 1일은 멤버 정국의 생년월일이다.

방탄소년단 팬덤을 비롯한 일부 네티즌들은 "아무리 드라마라고 하지만 망자 명부에 실존 인물의 이름과 생년월일일을 사용한 것은 선을 넘었다" "심지어 사인을 타살이라고 적어 더욱 불쾌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내일'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기준 관련 항의글이 50여 개 이상 올라오며 네티즌들은 해당 장면 삭제와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내일' 제작진 측은 스타뉴스에 "단순 숫자 조합일뿐 아무런 의도가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매주 금, 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