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던밀스 이해 안돼..뱃사공 잘못했지만 우리도 저격 카드 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5.17 10:38 / 조회 : 5538
  • 글자크기조절
image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더케이트윈타워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5' 제작발표회 /사진=최부석 기자 my2eye@
DJ DOC 멤버이자 최근 몰카 논란으로 주목을 받은 뱃사공의 소속사 대표인 이하늘이 뱃사공을 언급한 던밀스를 저격하는 라이브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하늘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을 언급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이하늘은 뱃사공의 당시 행동이 잘못된 것임을 인정했다. 이하늘은 다만 "1년 전 이미 뱃사공의 사과로 끝난 사건인데 왜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4~5번 진심으로 사과했고, 뱃사공도 자기가 다 안고 갈 테니 주변 사람들만 다치게 하지 말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하늘은 "던밀스도 그 자리에 같이 있었고 양측 합의가 끝났는데 지금 던밀스의 태도는 정말 이해가 안 된다"라고 강조하고 "우리도 (던밀스 측에 반격할) 카드가 많지만 꺼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하늘은 "그쪽에서 작정하고 우리 애를 죽이려고 했으니 우리도 이에 맞서 여론전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 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정말 모두가 죽고 힘들어진다"라며 "10년 동안 고생하다 이제야 음악으로 먹고사는 애인데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라고 안타까워했다.

이하늘은 "피해자가 정준영을 언급하고 n번방을 들먹이는데 말도 안된다. (피해자의 사진을 올린) 단톡방은 잡담을 나누는 방"이라고 덧붙였다.

image
/사진=뱃사공, 던밀스 인스타그램


앞서 던밀스 아내는 지난 10일 "한 유명 래퍼가 SNS로 만난 여성을 몰래 찍어 주변에 공유하고 다녔다. 친한 동생도 이 래퍼한테 당했다. 증거물도 있다"며 "그 동생은 힘들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라고 폭로하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던밀스 아내가 언급한 래퍼가 뱃사공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뱃사공은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